암기과목 시험 전날 '소주 한 병'을 마셔야 하는 이유 (연구)

암기과목 시험 전날 ‘소주 한 병’을 마셔야 하는 이유 (연구)

암기과목 시험 전날 마시는 술이 암기력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세계적인 과학잡지 네이처는 영국 엑시터 대학교의 연구결과를 인용, 공부를 한 후 술을 마시면 공부했던 내용을 잘 기억한다는 흥미로운 결과를 발표했다.

엑시터 대학교 연구진들은 18세에서 53세 남녀 88명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이들은 단어 암기 기억력 테스트를 받은 후, 두 그룹으로 나뉘어져 한 그룹은 술을 마셨고, 다른 그룹은 마시지 않은 채 잠들었다.

이 때 먹은 술은 평균 83그램의 알코올인데, 이를 주량으로 환산하면 소주 한병과 맥주 반병을 합친 양이다.

다음날 참가자들은 동일한 기억력 테스트를 받았고, 결과는 놀라웠다.

술을 마신 그룹의 성적이 마시지 않은 그룹보다 훨씬 높게 나왔다.

이 연구를 소개한 홍 박사는 “연구진도 명확한 이유를 설명하지 못했다.”며 “암기하고 난 뒤 술을 마시면 뇌에서 ‘서파’라는 뇌파가 나오는데, 이 뇌파가 기억력 향상과 관련 있다는 설명이 있다.”고 전했다.

또한 이같은 사실은 심리학에선 오래 전부터 알코올의 역행성 기억증진이란 용어로 경험적으로 널리 인정되어 왔다고 한다.

이 공부법을 할 때 홍 박사가 소개한 세가지 주의사항이 있다.

1. 암기과목이어야 하며, 수학이나 과학엔 적용되지 않는다.

2.무조건 공부 후에 술을 마셔야하며, 술을 마신 후 공부하면 안된다.

3.술을 마신 후 엉뚱한 짓을 하지 말고 가능한 빨리 잠들어라.

  • facebook
  • twitter
  •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