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름돋는 '갭차이' 박민영의 큐레이터 VS 대포여신 '극과 극' 패션 모음

소름돋는 ‘갭차이’ 박민영의 큐레이터 VS 대포여신 ‘극과 극’ 패션 모음

[이미지 출처: tvN, 이하 동일]

‘그녀의 사생활’에서 성덕미 역을 맡은 배우 박민영이 ‘큐레이터’일 때와 ‘덕후’일 때의 상반된 패션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tvN 새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은> 아이돌 덕후인 ‘성덕미(박민영)’와 그녀의 상사 ‘라이언(김재욱)’, 소꿉친구’ 은기(안보현)’ 사이에서 벌어지는 본격 덕질 로맨스를 다룬다.

미술관 큐레이터 박민영은 ‘멋쁨’ 수트 패션을 선보이며 프로패셔널하고 능력있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끈다.

시선을 사로잡는 핫핑크 컬러의 수트부터, 독특한 패턴의 수트, 화이트 색상의 수트 등 모든 수트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세련미를 보여준다.

특히 박민영의 가는 허리를 벨트로 강조하고 와이드한 핏의 수트 팬츠로 다리를 보다 더 길어보이게 연출했다.

반면 아이돌 ‘대포여신’ 모드에서는 편안함과 비밀스러움을 갖춘 ‘덕후 패션’을 보여준다.

‘덕밍아웃 방지’를 위해 깊게 눌러쓴 모자와 마스크, 검은 후드티 같은 아이템으로 무장한 모습이 특징이다.

또한 커다란 대포카메라와 장비를 넣는 힙색, 백팩등을 착용해 실용성까지 갖춘 똑똑한 덕후 모드 패션을 보여준다.

‘안방덕후’ 모습에서는 보다 편안한 모습으로 귀여운 후드티, 티셔츠와 묶은 사과머리, 편안한 트레이닝 바지를 입어 발랄한 덕후 매력을 보여준다.

tvN 새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은 매주 수목 밤 9시 30분 방송된다.

김재욱과 박민영의 멋쁨 수트핏을 보고 싶다면 모두 내일 밤 9시30분 본.방.사.수!

  • facebook
  • twitter
  •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