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 덕후 일상 + 만찢 비주얼 = 역대급 로코" '그녀의 사생활' 첫 방송 반응

“리얼 덕후 일상 + 만찢 비주얼 = 역대급 로코” ‘그녀의 사생활’ 첫 방송 반응


[이미지 출처 : tvN ‘그녀의 사생활’ (이하동일)]
4월 11일 첫 방송을 한 tvN의 새로운 수목 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이 ‘역대급 로코’를 알리며 성공적인 출발을 했다.

김재욱과 박민영이 연기하는 <그녀의 사생활>은 만화를 찢고 나온 비주얼 커플의 탄생을 알리며 드라마 시작 전부터 관심을 받았다. <그녀의 사생활>은 아이돌 덕후 박민영과 까칠한 상사 김재욱의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1화에서는 박민영(성덕미 역)이 완벽한 큐레이터와 아이돌 덕후 사이를 비밀리에 오가며 김재욱(라이언 역)과 벌어지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첫 만남부터 티격태격하던 두 사람이 상사와 부하 직원으로 만나게 된 것.

극강의 비주얼로 싸우는 모습마저 사랑스러운 두 배우 덕에, ‘더 티격태격 해달라’라는 시청자들의 요청도 쇄도했다.

한편, 아이돌 ‘홈마’로 열연하고 있는 박민영의 연기도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아주 더럽게 엮일 거야’, ‘머글’, ‘덕후는 만들어지는 게 아니라 태어나는 거야’ 등의 대사로 커뮤니티 속 덕후의 리얼한 일상을 누구보다 잘 표현하고 있기 때문이다.

김재욱(라이언 역)의 까칠한 연기도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고 있다. 특히, 첫 방송부터 그동안 볼 수 없었던 김재욱의 ‘찐따미’를 감상할 수 있는 장면이 나오며 김재욱에게 치였다 호소하는 시청자들도 많다.

연애 세포를 깨우는 tvN의 새 로코물 <그녀의 사생활>은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미친 비주얼 보여주는 김재욱 ♥ 박민영이 궁금하다면?

  • facebook
  • twitter
  •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