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급 전개'로 첫방부터 몰입력 폭발한 tvN 새 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5G급 전개’로 첫방부터 몰입력 폭발한 tvN 새 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이미지 출처 : tvN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이하동일)]
지난 11일 첫 방송된 tvN 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이 빠르고 흥미진진한 전개를 보여주며 실검에서 떠나지 않아 화제다. 숨이 막힐 듯한 장면부터 설레고 웃기는 장면까지, 모든 시청자를 만족시킨 것이다.

‘초능력 로맨스릴러’라는 장르답게, 박진감 넘치는 사건 해결과 주인공들의 설레는 공조 케미가 두드러진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의 1,2화 리뷰를 시작한다.

한 아파트에서 여자 네 명이 살해당하는 범죄가 벌어진다.

범인은 증거 인멸을 위해 아파트 전체에 불을 지르고, 그 일로 엘리베이터에 갇혀있던 이안(박진영 분)의 부모님은 모두 사망한다.

간발의 차로 구출된 이안은, 이 사건 이후 사람이나 물건을 만지면 그 과거가 보이는 능력을 갖게 된다.

이 능력의 이름은 ‘사이코메트리’로, 주인공 이안은 이 능력을 이용해 범죄 해결에 도움이 되고 싶어한다.

11년 후 그가 어릴 적 겪었던 영성아파트 화재 사건과 유사한 병원 화재 사건이 일어나고, 이안은 시체를 만져 과거를 보고 용의자를 확정하려 한다.

그러나, 11년 전 사건에서 이안을 구해준 강성모(김권 님)은 이안의 사이코메트리 능력이 아직 완벽하지 않다는 이유로 수사 행동을 막는다.

이후 학교생활을 해나가던 이안은, 갑작스러운 성적 상승으로 인해 이안은 ‘시험지 유출’에 대한 의심을 받게 된다.

그러나, 이안은 시험지 유출이 아닌 ‘사이코메트리’ 능력을 이용해 자연스럽게 컨닝을 했던 것.

시험지 유출이라는 누명으로 퇴학 처분을 받게 된 이안은, 자신의 결백을 밝히기 위해 다시 한 번 이 ‘능력’을 사용하기로 한다.

여기에 교사의 비리 고발이라는 목적을 가진 윤재인(신예은 분)이 합류하며, 그와 그녀는 뜻밖의 공조를 하게 된다.

두 개의 다른 목적을 위해 늦은 밤 몰래 학교에 잠입한 둘은 ‘공조 케미’를 보여주며 사건을 해결한다.

이후 이안의 사이코메트리 능력을 눈치채게 된 윤재인은, 그의 능력을 이용해 어떤 과거의 ‘사실’을 알고 싶어 한다.

그녀가 그의 능력을 통해 알아내고 싶어 하는 비밀은 무엇이며, 두 주인공이 앞으로 어떻게 사건을 해결해 나갈 것인지를 궁금해하는 기대의 목소리가 높다.

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은 tvN에서 월, 화 오후 9시 반에 만나볼 수 있다.

 

▶박진영의 ‘사이코메트리’ 초능력이 궁금하다면?

▶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 facebook
  • twitter
  •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