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이 운전하는 '여성 전용 택시', 2월부터 시범 서비스 도입 예정

여성이 운전하는 ‘여성 전용 택시’, 2월부터 시범 서비스 도입 예정

이르면 2월 중 서울 시내에서 기사와 승객 모두 여성여성 전용 택시를 탈 수 있게 된다.

[이미지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서울시는 최근 승차 거부를 할 수 없는 택시와 영,유아 카시트가 장착된 여성 전용 택시를 운영하기로 결정된 ㈜타고솔루션즈에 택시운송가맹사업 면허를 부여했다고 밝혔다.

승객 골라태우기가 불가능한 자동배차콜은 ‘웨이고 블루(Waygo Blue) 택시’, 여성 전용 예약콜은 ‘웨이고 레이디(Waygo Lady) 택시’라는 이름으로 운영된다.

[이미지 출처 : 뉴시스]

웨이고 레이디는 승객과 기사가 모두 여성인 택시로, 초등학생까지는 남자아이도 탑승할 수 있다.

국내 최초로 영·유아용 카시트를 제공하며, 향후 주니어 카시트 추가 도입도 검토할 전망이다.

웨이고 레이디는 20대 규모로 시범서비스를 시행한 뒤 오는 2020년까지 500대, 운전자 1000명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미지 출처 : 서울시]

웨이고 블루 택시는 승객 호출에 따라 자동으로 가장 가까운 거리의 차량이 배정된다. 운전자는 승객을 태울 때까지 목적지를 알거나 배차를 거부할 수 없다.

목적지에 따라 승객을 골라 태우는 것이 원천적으로 불가능해지는 것이다.

[이미지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해당 택시에는 전문 서비스 교육을 이수한 운수종사자가 배치된다. 차량 내부에는 시트 커버, 전용 방향제, 스마트폰 충전기 등을 설치할 예정이다.

한편, 웨이고 블루와 웨이고 레이디는 출시 후 3개월간 시범 운행 기간을 가진다.

시범 기간에는 택시 이용 운임과 별도로 부가서비스 요금이 시간대별로 2,000~3,000원으로 차등 책정된다.

  • facebook
  • twitter
  •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