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칠 x 러블리 = 성공적" 더 강력해진 케미, '진심이 닿다' 첫방송 반응

“까칠 x 러블리 = 성공적” 더 강력해진 케미, ‘진심이 닿다’ 첫방송 반응

2월 6일 첫방송을 한 2019년 tvN의 새로운 로코 드라마 ‘진심이 닿다’가 순조로운 출발을 했다.

이동욱유인나가 출연하는 ‘진심이 닿다’는 tvN ‘도깨비’에서 사랑을 받았던 ‘피치커플’의 환생으로도 캐스팅 단계부터 관심을 받았다.

‘진심이 닿다’ 는 카카오 인기 웹소설을 원작으로 두고 있다.

1화에서는 우주 대스타였던 유인나(오진심 역)가 드라마 복귀를 위해 실습차 이동욱(권정록 역)이 일하고 있는 로펌에 취직하며, 두사람의 까칠한 첫 만남이 그려졌다.

전작 ‘도깨비’에서도 완벽한 케미를 보여주었던 두 사람인만큼 ‘다시 만나길 잘했다‘ 라는 평가와,

벌써부터 이동욱과 유인나가 보여주는 극과 극 캐릭터의 재미가 쏠쏠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유인나가 연기하는 오진심 역할에 대해 사람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발연기 전문의 엉뚱한 여배우 역할을 유인나가 사랑스러운 매력과 연기력으로 잘 소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이동욱은 자신이 연기하는 권정록 역할이 실제 모습과 흡사하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까칠함에도 빛나는 그의 비주얼과 눈빛에 여성 시청자들은 벌써부터 ‘심쿵’했다는 반응이다.

로코 장인들이 선보이는 리얼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tvN  ‘진심이 닿다’는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앞으로 더 폭발할 이들의 케미를 기대해봐도 좋을 것 같다.

  • facebook
  • twitter
  •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