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소방 사상최초 '여성소방서장' 탄생

서울소방 사상최초 ‘여성소방서장’ 탄생

서울소방 역사상 최초의 여성소방서장이 나왔다.

8일 서울시는 이원주(56) 서울소방학교 교육지원과장을 중랑소방서장으로 발령한다고 밝혔다.

1972년 서울시 소방재난본부가 출범한 이후 47년 만의 첫 여성 소방서장이다.

[이미지 출처 : 서울시 (이하동일)]

이 서장은 전형적인 남성 조직인 서울 소방에서 36년간 근무하며 유리천장을 깨 온 인물이다.

그의 프로필엔 여성 첫 소방경, 여성 첫 간부후보, 여성 첫 현장지휘관 등 최초라는 이력이 빼곡하다.

‘각 소방서별 정치적인 여성소방공원 간담회 추진’ 등으로 여성소방공무원 고충 해소와 지위 향상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1982년 그가 임용됐을 당시 여성 소방관 선배는 단 1명에 불과했다. 소방서에는 여자 화장실도 따로 없었다.

이 서장은 “1982년 강남 소방서에서 처음 일을 시작할 때만 해도 ‘소방관’은 남성의 전유물로 여겼던 터라 긴장과 기대가 교차했었다”고 회상했다.

한편, 현재 서울시 여성소방공무원은 총 624명으로, 전체(6954명)의 8.97%를 차지하고 있다.

  • facebook
  • twitter
  •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