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준히 하던 운동, 2주만 안 해도 근력 ‘30%’ 상실한다

꾸준히 하던 운동, 2주만 안 해도 근력 ‘30%’ 상실한다

[이미지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

운동을 꾸준히 하던 사람이 2주간 운동을 쉬면 몸에 어떤 변화가 일어날까?

계속해서 근력운동을 하던 사람들은 14일 동안 신체운동을 쉴 경우 현재 근력의 ‘3분의 1’이 사라질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 근력운동 연구 결과

덴마크의 코펜하겐대학교는 20대 남성 17명, 60~70대 남성 15명 등 총 32명을 대상으로 한쪽 다리를 움직이지 못하도록 무릎 교정기를 착용한 후 2주간 생활하게 했다.

[이미지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

14일 후, 움직이지 못한 다리의 근력이 22~34% 줄어드는 경향을 보였으며 나이가 많은 남성들은 20~26% 정도의 근력이 소실됐다.

근력 소모가 훨씬 빠른 속도로 이루어진 것이다. 문제는 소실된 근력을 되살리려면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 소모된 근력을 회복하는 방법

4주 동안 주 3회 자전거 타기에 추가적으로 2주 동안 주 4회 자전거를 더 타야 근육량을 회복할 수 있다. 그런데 이렇게 운동을 해도 근육세기는 실험 전보다 5~10%정도가 부족하다.

이 연구는 여성들을 대상으로 해도 동일한 결과가 나타날 것이라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이미지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

또한 연구팀은 꾸준한 신체활동 즉, 운동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실험을 진행한 안드레아스 박사는 “어쩌다 한 번 운동을 거르는 일은 있을 수 있다”며 “하지만 활동량이 없는 상태로 한동안 시간을 보내면 근력 소실이 생각보다 빠른 속도로 이뤄진다는 점을 염두에 둘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미지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

가장 빨리 근육을 회복할 수 있는 방법은 역시 꾸준한 근력운동을 하는 것이다. 유산소 운동을 할 때도 근력운동을 병행해야 부상을 줄일 수 있다.

  • facebook
  • twitter
  • kakao